동물의 숲과 한 북미 유저의 이야기 iTEM

동물의 숲 DS 발매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번역은 적당히 의역한 것이니 양해를...;




2년 전 저는 동물의 숲을 구입했었습니다. 한 달 정도를 잠시 즐기곤 저와 제 동생은 지루해져 버렸습니다.

저는 평소에도 부모님에게 비디오 게임을 권했었던 편이었지만, 동물의 숲은 부모님께서 쉽게 접하기에 더욱 안성맞춤이었지요. 저는 어머니에게 집을 설치해주었고, 그녀는 곧이어 게임 속으로 몰입하게 되었습니다(어머니는 어릴 때부터 소아마비 환자였으며, 경화 합병증마저 앓고 계셨습니다. 평소에 쇼핑이나 교회를 가는 일을 제외하곤 밖에 나가지 못하는 처지였습니다.). 어머니는 매일 집에서 따분하게 휠체어에 앉아 계셨기 때문에, 동물의 숲은 그녀에게 위안을 주기에 충분했으며, 많은 시간동안 플레이하며 동물의 숲에 푹 빠져 버리셨습니다. 어머니는 게임 속에서 그녀의 집세를(*1) 다 갚으시곤, 모든 화석을 모으는 등 여러가지를 즐겼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저와 동생이 오래 전에 질려버려 관둬버린 상태임에도 끊임없이 하셨습니다.

어머니의 건강 상태가 악화되었고, 결국 플레이를 멈추게 되었습니다. 다음 해, 어머니는 결국 세상을 떠나시고 말았습니다.

저는 한동안 동물의 숲을 잊고 지내며 1년 반이 넘도록 다시 플레이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저는 오늘에서야 그 마을에 다시 들어와 봤습니다. 잡초는 이곳 저곳에 자라고 있었고, 동물 주민들은 어머니와 제가 그동안 어딘가 떠났었던게 아니었는지 물어보았습니다.

곧이어 저는 저의 편지함을 열어보았고... 그곳엔 모두 어머니로부터 온 편지와 선물이 가득 차 있었습니다. 모든 편지에는 같은 문구가 적혀있었습니다.

"널 생각하며 네가 좋아할만한 선물들을 보낸단다. 사랑하는 엄마가"

제가 플레이를 그만뒀음에도 어머니는 항상 제게 선물을 보내왔었던 것이었습니다. 당시를 회고해 보면 저는 어머니가 이것 저것을 하는 모습을 보며 비아냥 거렸지만, 지금와서야 그녀가 저를 위한 선물들을 얻기 위해 시간을 쏟았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거짓말 같은 일이지만, 제가 느낀 감정을 나눌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부모님들이 계실때 그분들께서 우릴 아끼시는 것 처럼 우리도 그런 모습을 보여준다면 좋겠습니다.

(*1. 첫 과제가 입주한 집세를 갚아나가는 것입니다)


About two years ago, I bought the game Animal Crossing. It was fun for awhile, me and my brother played it for about a month, then got tired of it.

I'm always trying to convert my parents to videogames, however, and thought that Animal Crossing would be simple enough for them to get into. I let my mom set up a house, and she soon got into the game in a big way. (As a kid, she had polio, and now she had multiple sclerosis. She was largely homebound, except for the once our twice when she'd either leave to go shopping or to church.) Spending all day at home in a wheel chair bored her, so the relief Animal Crossing provided her was kind of amazing. She'd spend so much time playing it, that it became something of an obsession. She played it so much that she was constantly getting kidded by the family. She payed off her house in the game, she collected all the fossils, etc. Whenever I saw her playing, I thought that the game must have long since stopped being interesting to her, yet she kept playing- even after me and my brother had long since stopped.

Her condition got progressively worse, and she eventually stopped playing. About a year ago, she passed away.

I had forgotten about Animal Crossing, I hadn't played it in over a year and a half. Today, however, I decided to visit the village again and see what was up. Weeds had grown everywhere, the villagers wondered where my mom and I had gone.

Then I came to my mailbox, it was full of letters with presents- all from my mom. Every letter was pretty much the same. "Thinking of you. Thought you'd like this present. Love, Mom" Even though I'd stopped playing, she continued to send me presents. I look back now at how I made fun of her for playing even after she'd done everything, and I realize now that she was probably spending her time getting presents for me.

Anyway, I know it's probably cheesy, but I was just amazed at how much this affected me and I thought I'd share. Show your parents as much love as you can, while you still can guys.


출처- IGN forum


핑백

덧글

  • 겜퍼군 2005/12/14 16:56 #

    잼있어보입니다.
  • 물빛바람 2005/12/14 17:05 #

    눈물이 납니다. 트랙백해갑니다..
  • 쿠크범스 2005/12/14 17:08 #

    감동적이네요. 좀더 일찍 선물을 받아봤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ㅜ 트랙백해갑니다.
  • 루체 2005/12/14 23:12 # 삭제

    흠. 이이야기는 대략 내가 고등학교때 본... ...
  • 피의귀인 2005/12/15 11:48 # 삭제

    ㅜ.ㅜ 무지 감동적이네요
  • lolita1987 2005/12/15 11:59 #

    아아 뭐랄까 눈물나네요..
  • CaelumΩ 2005/12/15 12:11 #

    가슴이 뭉클해지는 느낌을 받았어요. 감동적입니다.
  • byyun 2005/12/15 18:56 # 삭제

    으악 감동 이네요 ㅠ.ㅠ
    연말 잘 보내세요~
  • IQlowVC 2005/12/15 20:29 #

    저런...
  • 스누피 2005/12/20 01:03 #

    멋지내요..
  • 그웬돌린 2005/12/20 14:13 #

    이 감동적인 이야기 다른 곳에 올려도 될까요? :D
  • NB5 2005/12/20 18:00 # 삭제

    간만에 놀러왔다가..좋은 글 읽고 갑니다..
  • 다스베이더 2006/01/02 17:11 #

    안구에 습기찹니다...
  • 고구마바보 2006/01/06 14:34 #

    아흑 어머니,아버지 사랑합니다 ㅜㅜ
  • voue 2006/01/13 18:32 # 삭제

    감동하면서 읽었습니다. ;_; 잘 봤습니다.
    사족을 달자면 본문의 '어린아이와 같은'은 오역이구요, '어릴 때부터'로 해석하는게 맞습니다.
  • 서진호 2006/02/11 06:57 #

    안녕하세요 처음뵙겠습니다.
    디스이즈게임 링크타고 왔습니다.
    좋은글 이라서 트랙백해갑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 정은 2006/02/16 04:34 # 삭제

    밤중에 보다 너무 가슴 뭉클해졌어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 Nacht 2006/02/17 12:38 # 삭제

    좋은 글이라 감동받고 옮겨갑니다.
  • 페오 2006/06/20 11:20 #

    트랙백 날립니다... ㅠㅠ 블로그에 소개할게요 ㅠㅠ
  • 쪼잔한이병 2007/06/04 20:02 #

    트랙백합니다.
  • 잠자리 2007/10/03 09:53 # 삭제

    루체// 고등학교 때 보긴 뭘보셨나요
    동숲 게임 나온지 얼마나 오래 됬다고 -_- .. 모르면 깝 ㄴㄴ ㅇㅋ?


    그리고 감동적이네요 .. 부모님께 잘 해드려야겠네요 ..
  • 루체 2007/10/05 17:33 # 삭제

    잠자리// 그냥 예전에 누군가 먼저 번역한 분이 있어서 그렇게 적은거 뿐입니다. 잠자리 님께서는 흔히 인터넷상에서 선캄브라이시대에서 본글이네요. 이런 글을 보면 일일히 답글 다시나보죠? 저는 블로그 주인장이랑 좀 친한 사이라 그렇게 적은글 뿐인데 왜 엄한 2년이나 지난 게시물에 어이 없는 답변으로 저한테 시비를 거시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n64용 동숲이 나온진 올해로 4년~5년이 좀 넘은거 같은데 제가 본 이야기에선 n64를 담고 있던 내용이고 n64동숲이었습니다. 요즘에 nds로 나온 동숲을 생각하신다면 이 게시물 날짜부터 확인해주시길 바라고 말씀 함부로 하는게 아닌지 먼저 생각해보십쇼.
    딱히 똑같이 말씀드리면 당신이 먼저 깝치는거 아닌지 생각해보고 깝쳐주시길 바랍니다? n64를 똥구녕에다 쑤셔넣어드리기전에.
  • person 2007/12/06 09:17 # 삭제

    i dont speek this language
    what does this stuff say?
  • 깨끗한똥 2007/12/06 13:49 # 삭제

    퍼갑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 Karlac 2007/12/07 12:03 # 삭제

    I just saw the ytmnd of it. It really hit me emotionally. Thank you for sharing your story.
  • 지나가다 2007/12/17 16:44 # 삭제

    담아갑니다 출처는 꼭 밝힐께요
  • 동숲유저 2007/12/25 16:24 # 삭제

    감동적이에요. 우연히 만화를 읽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행복하세요
  • nobbug 2008/01/20 14:24 # 삭제

    랜덤으로 들르게 되었는데 가슴에 남는 글을 읽게 되었네요...^^
    담아갑니다.
  • 박상준 2008/02/28 16:58 # 삭제

    소중히 번역본을 담아갑니다. 정말 감동입니다.
  • 심근경색 2009/02/12 10:15 # 삭제

    아아..... 너무 슬프네요... TIG 원사운드님 만화보고 여기까지 오게 되었는데... 진짜 눈물 흘릴번했습니다....
  • 1 2010/07/16 20:59 # 삭제

    그렇죠
    넘 감동적인 이야기군요-.......
    그리고 저 동숲을 즐기는
    유저인데
    이런 감동적 이야기가
    동숲과 연관 되있다는거 조차
    행복하네요
    ㅠㅠ
  • 라라라 2011/08/03 23:37 #

    너무 감동적입니다. 다시금 일깨우게 하네요
  • 마리고미걸 2012/06/13 16:21 #

    넘 감동적이고 슬퍼서 눈물 펑펑 흘렸네요. 리플 보니까 이게 한참 전 글이군요~ ㅠㅠ
    운영을 안하시는듯하네요.
    번역본 담아가고 싶어 글 남깁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